무안,신안 등 목포권 더불어민주당 단체장 후보 컷오프 이변

목포시, 조요한 탈락 ‘충격’ 속 김종식-강성휘 대결, 박홍률 무소속 출마 예상

신안군, 박우량-박석배-김행원 진출...천경배 탈락 이변 연출

영암군, 전동평-배용태-우승희 진출...전동호 탈락, 박소영 무소속 출마

무안군, 이정운-김대현-강병국 진출...최옥수 탈락, 김산 무소속 출마

선거취재단 | 입력 : 2022/04/19 [11:17]

 

무안,신안 등 목포권 더불어민주당 단체장 후보 컷오프 이변

 

목포시조요한 탈락 충격’ 속 김종식-강성휘 대결박홍률 무소속 출마 예상

신안군박우량-박석배-김행원 진출...천경배 탈락 이변 연출

영암군전동평-배용태-우승희 진출...전동호 탈락박소영 무소속 출마

무안군이정운-김대현-강병국 진출...최옥수 탈락김산 무소속 출마

 

 

더불어민주당 6.1 지방선거 자치단체장 선거 출마 후보자 확정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실시한 예비후보자 적합도 여론조사와 면접을 실시해 발표한 후보 자격 컷오프에서 유력후보가 탈락하는 이변이 연출되고 있다.

  

▲ 김종식 현 목포시장과 박홍률 전 목포시장간 리턴매치가 예상되는 목포시장 선거     © 신안신문/목포뉴스 편집국


19
일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에 따르면 전남권 자치단체장 등에 대한 적합도 여론조사를 지난 14일부터 3일간 실시했는데 경쟁후보간 지지도가 현저히 낮거나 부동산 의혹 등의 혐의가 제대로 소명되지 않은 후보면접 점수가 낮은 후보들을 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시장 경선에서는 조요한 전 목포시의원이 탈락했는데 적합도 여론조사시 타후보와의 격차가 많아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번 목포시장 경선은 재선 도전에 나선 김종식 현 시장에 맞서 강성휘 전 도의원이 도전하는 구도가 됐다.

 

김종식 현 시장은 이달말 경선후보 결정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실시되는 당원 50%, 시민 50%가 참여해 실시하는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등 우려를 털어내고 승리한다면 무소속 출마를 앞둔 박홍률 전 시장과 박빙의 리턴매치 승부를 펼쳐야 한다.

 

성추문 혐의로 피소돼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박홍률 전 목포시장은 무소속 출마가 예상되고 있어 추이가 주목되는데 6.1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경선 승리자와 박 전 시장간 치열한 접전이 예상되고 있다.

  

▲ [22.4.8] 지난 8일 신안군 임자 홍매화&튤립공원 주차장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박우량 신안군수     ©신안신문/목포뉴스 편집국

신안군에서 임흥빈 전 도의원이 적합도 여론조사를 앞두고 경선 포기를 발표한 가운데 천경배 전 추미애 민주당 당대표실 부실장도 컷오프돼 충격을 주고 있다.

 

천 전 부실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신안군수 전략공천을 받아 출전했음에도 불구하고 무소속후보들에게 졸전을 거듭하며 큰 격차로 패했었다.

▲ 박석배  신안군수 예비후보     ©신안신문/폭로닷컴 편집국

이에 따라 신안군수 선거는 박우량 현 군수와 박석배 aT감사김행원 전 목포시청과장 등 3파전으로 경선이 진행된다.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박우량 현 신안군수의 경우 이달말 결정될 것으로 예상되는 더불어민주당 신안군수 경선에서 승리하고  국민의힘과 정의당 등 타당 후보 및 무소속 출마 후보가  없으면 무투표 당선된다.

 

▲ 무안군수 후보(사진 좌측부터 김산 예비후보, 김대현 예비후보, 이정운 예비후보 순)     © 신안신문/목포뉴스 편집국


무안군수 경선은 최옥수 전 무안군산림조합장이 탈락하면서 3명의 무안군의원들이 후보경선에 출전하게 되는 상황이 벌어졌는데 김대현 무안군의회 의장이정운 무안군의회의원강병국 무안군의회의원 등이 경쟁을 벌인다.

 

무안군은 재선에 도전하던 김산 군수가 부동산 의혹 등으로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돼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가운데 정영덕 전 전남도의원도 더불어민주당 적격심사에서 배제돼 향후 무소속 출마가 예상된다.

  

▲ 전동평 예비후보     © 신안신문/목포뉴스 편집국


더불어민주당 영암군수 경선은 3선에 도전하는 전동평군수에 맞서 우승희 현 전남도의원배용태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 등이 경선 진출 자격을 얻었고전동호 전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탈락했다.

 

영암군 최초로 3선에 도전하는 전동평군수는 사실상 마지막 정치적 행보라면서 입성을 노리는 배용태 전 부지사의 거센 공격을 이겨내야 하는 절박한 상황인데 후보 경선 성공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 공천경쟁을 벌이다 최근 탈당한 임대현 전 감사원 감사관은 국민의힘으로 당을 갈아탔고박소영 전 목포부시장 대행은 일찌감치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이달말 예정인 민주당  후보 경선은  권리당원 50%, 안심번호 선거인단(시군민) 50%가 반영되는 국민참여 경선으로 실시된다.


[선거취재단: 강윤옥대표, 조국일편집위원장, 최윤호기자,윤형규기자]

[* 편집자주- 지방선거 입후보자 프로필과 사진 접수/편집국 010-7557-8549/sanews@daum.net]


 

 *신안신문 5개 언론 계열사:신안신문/목포뉴스/인터넷신안신문/폭로닷컴/시사직설

    /신안신문 http://sanews.co.kr/

/목포뉴스  http://www.mokpo.best/

/폭로닷컴  http://www.pokronews.com

/시사직설 (12) 시사큐TV - YouTube

 

/신안신문 블러그  http://blog.daum.net/sanews

/폭로닷컴 블러그  http://blog.naver.com/faith21k 

/전국맛집 블러그  http://blog.naver.com/true21k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목포수협 폭행사건 연루 직원 부당 해고, 복직투쟁 논란
광고
광고
광고
광고